본문 바로가기

REVIEW

로지텍 V550 나노 (Logitech V550 nano), VX 나노와 비교



최근 노트북을 자주 쓰게 되면서 괜찮은 마우스 어디 없나 계속 기웃거리곤 했었다. 특히 리시버의 크기가 작은것을 찾고 있었다. 로지텍 VX 나노 제품에 마음이 꽂혀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V550 이란 신제품이 또 나오는 것이 아니겠는가. 얼리어답터 둘째가라면 서러운 마음으로 신제품을 택했다.

로지텍에서 새로나온 마우스 로지텍 V550 나노. 노트북 액정 겉면에 붙이고 다닌다는 독특한 발상으로 나온 제품이다. 가방도 필요없고, 아답터도 귀찮고 딱 노트북만 들고다니는 사용자들을 위해 기획된 제품 같다. 본인도 몇번이고 딱 노트북만 들고다녀보려고 시도해 보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것저것 챙기다보면 가방이 두개로 늘어나곤 한다. 아답터를 추가로 구매해서 자주 상주해 있는 곳에 놓아둬 보기도 했지만 줄어들지 않는 가방 속 아이템들은 아마도 내 욕심인가 보다.


일단 디자인 자체는 매우 심플하다. 재질이나 색깔이나 봤을 때 느낌이 맥북 프로(MBP)용 액세서리가 아닌가 할 정도로 잘 어울린다. 리시버 또한 nano 라는 모델명에 걸맞게 초소형의 크기를 하고 있다.
  


투명 플라스틱 케이스. 마우스의 전체적인 모습과 리시버, 마우스 걸이를 볼 수 있다. 매번 하는 이야기이지만 이런스타일의 투명 플라스틱 케이스는 왜이리 뜯기 어렵게 만들어 놓은 것인지.. 매장내에서 훔쳐가지 못하게 하는 것도 좋지만 적어도 제돈 주고 구매한 사람들은 쉽게 뜯을 수 있게끔 해달란 말이다. 물론 뒷부분에 점선을 내놓아서 한번 뜯기 시작하여 힘을 주면 연속으로 뜯기게끔 하긴 해두었지만, 내가 보기엔 아직도 멀었다.



조금은 독특한 구성품. 마우스를 노트북에 걸수 있도록 강력 접착식 마우스 걸이가 들어있다. 색깔에 맞춰 달 수 있도록 검은색도 들어있는데 친절하게도 제거할때 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도구도 들어 있었다. 사실 이 도구가 재질도 강화 플라스틱처럼 보이는게 왠지 모르게 멋있었다는..

Logitech V550 vs VX Nano
로지텍의 야심작 나노시리즈들. 초소형 리시버를 채용해 나노라는 이름을 붙였고 이로서 노트북용 마우스로서 최고의 휴대성을 가지고 있다.


VX 나노가 조금더 작은 편이다. 무게면에 있어서도 VX 나노는 가볍고 V550은 상대적으로 묵직한 편. 그 이유가 배터리에 있다. VX 나노는 AAA 배터리(얇은) 두개를 사용하고 V550은 AA 배터리 2개를 사용한다. 개인적인 느낌이긴 하겠지만 묵직한 쪽이이 사용하기에는 좀더 편한 느낌이다. V550이 무겁단 것도 아니다. VX 나노가 워낙 가볍디보니 그렇게 느껴질 뿐.




VX 나노는 짧고 뭉뚝한 느낌이라면, V550은 상대적으로 길고 납작한 느낌이다.
VX 나노에는 추가적인 버튼(앞으로 가기, 뒤로가기)이 왼쪽 클릭버튼 옆에 있지만 V550에는 없다. 두 모델다 무한 휠 기능이 있어 휠 버튼을 클릭 할때마다 전환된다. 무한 휠 기능이란 스크롤을 할 때마다 딸깍거리는 느낌의 걸림이 있는 것이 아닌 한번 스크롤하면 마치 마찰이 없는 듯 몇바퀴는 더 굴러간다. 세게 튕겨주면 몇십 바퀴는 더 굴러가는 듯 하다.




그립감은 둘다 괜찮다. 장시간 사용에도 그리 무리가 가지 않는다.
 


본인이 마우스를 볼때 눈여겨 보는 것중 하나인 밑바닥.
마우스가 부드럽게 미끄러지듯 움직이는 느낌을 주려면 밑바닥의 검은색 덧댄 패드(?). 이 부분이 넓을 수록 바닦위에서 부드럽게 움직여 진다. 이 부분이 얇으면 조금 써걱거리며 움직이는 느낌이 든달까. 아무튼 부드러운 마우스일 수 록, 이곳에 비중을 두었더라. 면적으로 VX 나노가 좀더 넓다. 한참을 쓰다보면 이곳이 닳기도 하니 혹시나 마우스가 잘 미끄러지지 않는 듯한 느낌이라면 이곳을 살펴보고 갈아줘 보자.
 


역시나 초소형 리시버는 본체 내부에 쏙하고 내장시킬 수 있게 되어있다. VX 나노는 밑부분의 뚜껑만 열면 배터리와 리시버를 볼 수 있는데 V550의 경우 밑을 감싸고 있던 겉 케이스 절반을 들어내야 볼 수 있다. V550은 이부분을 다르게 해서 두가지 색상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제조상의 편리함 때문에 이렇게 만든 것 같기도 하다. 이부분만 추가적으로 구매 할 수 있게 한다면 정말 좋은 아이디어다. 앞서 말한 검은색 패드 부분도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패드가 이곳에 붙어 있어 소모품처럼 갈아 끼운다면 정말 오래오래 쓸수 있을 것이다. 그게 아니라 단지 두가지 색상모델을 만들기 위해 제조상 이렇게 한 것이라면 제조상의 편리함 때문에 사용자의 편리성을 감소시킨 사례로 꼽을 수 밖에 없겠다.

전체적으로 볼 때 마우스의 그립감도 만족할만 하고 감도도 뛰어나다. 리시버가 매우 작아 노트북에 끼워놓고 사용해도 무관할 정도로 편리하다. 노트북 겉에 걸수 있도록 컨셉을 잡는 바람에 별도의 파우치를 제공해 주지않아 가방에 넣어 이동시 흠집에 대한 우려가 생긴다.


Reference
[1] http://www.logitech.com/index.cfm/mice_pointers/mice/devices/4611&cl=kr,ko#
  • BlogIcon Stellist 2008.09.28 18:46

    오호, 이거 구입하셨군요 ^^ 마우스를 걸어놓은 모습도 보고싶네요...

  • BlogIcon 칫솔 2008.09.28 22:38

    사셨나 보군요. V550 나노나 VX 나노 모두 리시버는 참 작아서 마음에 들더라고요. 결국 스타일의 차이겠네요. 손에 잡는 느낌은 VX 나노쪽이 좀더 좋다고 느끼긴 했지만, 둘다 좋은 마우스라는 사실은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

  • 2008.09.29 02:34

    마우스 밑에 고무(?)는 글라이더라고 부릅니다. 펀샵등에 검색해보시면 별도 부착 제품도 판매하구요.
    마지막 사진 맨 오른쪽 마우스는 무언가요? 광택이 죽여주는군요 (>_<;) 자세한 소개좀 부탁드렸으면 합니다.
    V550은 나오자마자 보니 기대와는 달리 은색이 좀 탁하고, 화이트는 색은 이쁜데 파란색 태두리가 확 깨더군요 -_-
    마소에서 이번에 나온 ARC 제품이 이뻐보여서 그걸 한번 써볼까도 합니다. (마우스는 거의 수집 수준이라 -_-)
    AA면 마이티마우스 처럼 무거워서 휴대는 좀 어렵지 않을까 싶은데 혹시 마이티처럼 배터리 하나만 넣어도
    작동하는지 궁금하네요. (마이티는 크고 무거워서 휴대는 안합니다만.. 휠과 버튼감, 배터리에선 만족합니다.
    VX Nano는 너무 이뻐서 메인으로 쓰지 못하고 침대위에서 영화볼때만 사용..^^ 최대 장점은 기존 어떤
    무선 마우스보다 사용 거리가 길다는 겁니다. 대부분은 1m남짓인데 VX나노는 3미터 넘어가도 잘 되서
    HTPC용으로도 아주 좋습니다 :)

  • BlogIcon T9P 2008.09.30 00:47 신고

    Stellist님, 조만간 찍어서 올릴께요.
    칫솔님, 둘다 노트북과 함께 휴대하며 쓰기에 너무 괜찮은 마우스죠. ^^
    루님, 밑에 그것을 글라이더라고 부르는군요. 마우스 자주쓰다보니 이녀석도 닳더라고요. 마우스가 워낙 혹사하다보니 수명이 길긴해도 소모품이란 느낌..

    마지막 사진 맨 오른쪽 마우스가 무엇을 말씀하시는지 한참 고민했는데 사진에 의한 착시네요. V550 의 아래 부분 분리해 놓은 것 이랍니다. 볼록으로 보시지 말고 오목으로 보시면 이해가 가실듯.. ^^ 말씀처럼 고광택 블랙 마우스로 생각하면서 보니 정말 멋져보이긴 합니다.

    MS 무선 마우스 제품류도 배터리 두개를 끼우도록 되어있지만 하나면 끼워도 작동하더군요. 마치 배터리로 무게를 조절할 수 있게 한듯. V550 은 방금 해보았는데 안됩니다. 전원이 꺼져버리네요.

  • BlogIcon TISTORY 운영 2008.10.14 11:26 신고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jingeta 2008.10.14 13:53

    후...블라스터 펙킹(밀봉팩킹)반드시 필요함. 대형할인점이나 취급점 교보핫트렉..이런곳 가면 저정도 안해놓면...다 뜯어서 내용물 끄집어 갑니다. 아닐거같죠? 하다못해 라이타로 구멍뚫어서 가저가는 개들도 있습니다. 점선이라도 뚫어준거 고맙게 생각하십시요. 일단 댓글중 거슬리는게 최대 장점이...다른 제품에 비해...거리가 3m 라고 하는걸 보면, 2.4기가 정도일거고...2.4는 대부분 3m 나옵니다. 1m짜리들은 27메가 구형제품이나 요즘나오는 싸구리들....그런거구요. 요즘 나오는 것들 안써보신 분 같군요...-ㅅ- ㅍㅍ

    제품 스펙에 2.7Ghz 라고 표시된것은 전부 3m 나옵니다. 마치 이 마우스만 그런다고 생각하게 들어서 글을써봄. 요즘 나름 마우스들 쭉 둘러보면 MS에 원형으로 휘어진 특이한 마우스 있던데...아크..인가 그것도 이쁘구요. 잘 모르시겠지만 켄싱턴 이란 회사에 나오는 슬림블레이드? 뭐 그 마우스도 상당하게 이쁩니다. 아크는 잘 모르것도 슬림블레이드도 2.4기가로 알고 있습니다.

  • 누룩 2008.10.14 16:00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 BlogIcon 귀하신분 2008.10.14 20:04

    오락하기엔 좀 불편하겠네염.. ^^ 디자인은 짱!

  • ㅎㅎ 2008.10.14 22:02

    저는 둘중에 까만거 아빠가 줘서 쓰고 있는데 좋아용..ㅋㅋ 근데 좀 예민하다그래야하나..ㅎㅎ 조금만 손을 움직여도 확 움직인다그러나..히히

  • 에궁 2008.10.24 21:00

    어, 이거 게임하기에 불편한 디자인 인가여?? 가지고 다니면서 피씨방에서 좀 폼나게 겜하구 시펐는뎅-

  • BlogIcon 라미 2008.10.27 10:40

    이야 분석이 자세하네요.
    저는 VX Revolution을 쓰고 있는데, 리시버가 나노가 아니라 좀 아쉬운데...

    요거 둘 중에 하나 고민중인데...
    이걸 보니 더 갈등이 되네요 ㅎㅎ

  • 야호 2012.04.28 02:41

    A/S 기간 안 끝나셨으면 마우스 몇번 내리친 다음에 맛가게해서 A/S 보내면 V550이 단종되어 로지텍 M555B 블루투스로 교환해 주더라구요~ 참고하세용~

  • 어, 이거 게임하기에 불편한 디자인 인가여?? 가지고 다니면서 피씨방에서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