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하기

[리뷰] 손이 먼저 알아보는 키보드, Logitech Desktop Wave




하루를 보내면서 중 가장 많이 접촉하고 있는 물건은?

사람마다 순위는 조금씩 다르겠지만 특히 인터페이스 제품을 꼽으라면 휴대폰, 마우스, 키보드가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사실 휴대폰은 문자를 보내고 전화통화를 쓸때만 접촉할 뿐이지 보통은 주머니속에 있거나 책상위에 놓여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좀더 엄밀하게 접속 시간을 따져보자면 마우스가 가장 많을테고 그다음 키보드나 휴대폰 순이 될것 같습니다.

옷이나 신발에는 size 가 있습니다. 손가락 크기도 다 다를텐데 키보드에는 size 란 것이 없지요. 언젠가 가까운 미래에 '키보드 XL 로 주세요.' 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날이 올까요?

마우스는 컴퓨터를 켜는 순간부터 꺼질때 까지 만지고 있기 때문에 누구나 다 해당할테고, 이제 직종이나 전공에 따라서 키보드를 더 많이 쓰거나 마우스를 더 많이 쓰거나 하는 갈림길에 놓입니다. 엑셀과 같은 오피스 업무, 프로그래밍, 원고 글을 자주 써야 한다면 키보를 더 많이 접촉하고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사용하고 있는 물건이라면 편안함이나 효율을 위해 어느정도 돈을 투자하여도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사람들이 옷이나 신발을 편안하고 좋은 것을 찾는 이유도 이와 비슷하지 않을까요.




최고의 편안함을 주는 키보드라고 말하고 있는 로지텍의 Wave 키보드 입니다. 가격은 8~9만원대로서 1만원대 하는 일반 키보드에 비해 매우 비싼편이지만, 그만큼 투자해도 아깝지 않은 물건입니다. Wave 디자인을 모토로 하고 있어 키가 wave 형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높이도 각기 달라서 손가락 모양을 자연스럽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손에 꼭 맞은 편안함을 제공하기 위해 각기 다른 높이로 다양하게 테스트 하여 지금의 디자인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자꾸만 손이가는 키보드입니다.

키 높이 뿐만 아니라 키 배열이 자연스러운 U 모양의 곡선 형태를 하고 있어 손목 관절을 자연스럽게 놓일 수 있도록 합니다. 이 키보드를 쓰고나면 기존의 일렬 배열의 키보드들이 너무나 인간을 생각하지 않고 기계적이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윈도우 비스타 관련 기능키나 미디어 관련 다양한 기능키들을 독자적인 버튼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독자적인 펑션키(Fn)와 F1~F12 의 조합으로 오피스 프로그램군, 인터넷, 메신저 이메일 등을 단축키로 실행 시킬 수 있으며 사용자 정의 단축키로는 3개를 할당 할 수 있습니다. F 키들 위에는 각각 아이콘이 그려져 있는데 아웃룩의 일정으로 연결되는 F3 키에는 재미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F3 키 위에 그려진 아이콘이 11월 15일을 표시하고 있다는 점. 무엇인가 더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담겨 있을 듯 합니다.

무선 데스크탑 wave 팩키지에 들어가 이는 레이저 마우스는 키보드의 포스에 가려져서 인지 평범해 보이기 까지 합니다. 사실 로지텍에서 MX Air 나 MX Revolution 등과 같은 워낙 뛰어난 기술과 독특한 디자인들을 보여줘서 인지 왠만한 모양과 기능으로는 평범하다고 느껴집니다.





마지막으로 완성도를 높여주는 것은 손목 받침대입니다. 부드러운 가죽 쿠션과 같은 느낌으로 고급스러움과 편안함으로 마무리를 해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Wave 키보드의 핵심적인 요소들, 쿠션 느낌의 손목 받침대, wave 형 키 높낮이, 곡선형태의 배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키보드 높이, 각각 AA 배터리 두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USB 리시버는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이 상당히 작습니다.
  • BlogIcon Draco 2007.09.18 23:31

    좋은 키보드 쓰시는군요.
    그런데...인체공학제품들이 서구형 표준체형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사람들중 손이 작은 사람이 쓰면 생각보다 효과가 안좋을수 있다는 말도 있더군요. 저도 로지텍 마우스 쓰다가 사이즈가 커서 적응하는데 몇달 손이 아파서 고생했죠. 정말 키보드 치수까진 안따져도 조금 작은 모델을 한가지씩만 더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snowall 2007.09.18 23:54

    음...키감이 어떨까 궁금하네요. 혹시 키압 정보를 알 수 있을까요? 피로도에 영향을 주는게 생김새 만큼이나 키감도 중요한데요.

  • BlogIcon t9t9 2007.09.19 11:59 신고

    Draco님, 마우스가 특히 그런것 같습니다. 세로 타입의 마우스가 손목에 무리가 덜간다고 해서 MS사의 6000 모델을 사용했었는데 오히려 손목이 더 아팠다는.. 키보는 그나마 영향이 덜한지 편안하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snowall님, 키압 정보는 따로 나와있는 것은 없던데 따로 알 수 방법이 있나요?

  • BlogIcon kose 2007.09.19 18:26

    전 아직도 13년된 세진에서 납품한 기계식 키보드를 쓰는데 다른 키보드는 쓰질 못하는 상황이 되버렸습니다.
    저도 이쁘고 좋은 키보드를 쓰고싶지만 키감의 익숨함이라는게 이렇게 무서운줄 몰랐어요..
    리뷰 잘보구 갑니다^^

  • BlogIcon 굿글 2007.09.19 21:48

    멋진 디자인에 많은 기능이 감탄스럽긴 하지만, 솔직히 저 가격이면 기계식 키보드를 장만하는 편이 훨씬 낫겠군요. 인체공학이라고 해서 반드시 좋은건 아니더군요. ^^;

  • BlogIcon 작은나무 2007.09.19 22:18

    리뷰 잘봤습니다. 잘몰랐었는데 펑션키(F1 F2 ...) 의 버튼들이 3개씩 묶여있네요. 예전에 엘지 X-터치 쓰다가(3개씩 묶여있음) 적응못해서 바꿨었는데 ㅎㅎ 디버그할 때 적응할만 하신가요?

  • BlogIcon t9t9 2007.09.20 11:19 신고

    kose님, 감사합니다~ 기계식도 한번 써보고 싶네요. ^^
    굿글님, 기계식도 상당히 비싸군요.
    작은나무님, 첨엔 무심코 Ctrl + F5 를 하려고 했는데 자꾸 F4 가 눌려지더군요. 거리상으로도 좀 멀고.. 지금은 그럭저럭 익숙해 졌습니다.

  • BlogIcon noraneko 2007.10.08 18:32

    좀 떨어져서 보면 우주선 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인체공학적으로 만든거면 인체에 피로도를 낮춰주는 건가요? 아님..
    다른 좋은 기능이 있는 거겠죠? 디자인도 뛰어나 보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