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약하기

펜 기반 컴퓨팅, 와콤 뱀부 (Wacom Bamboo)



Pen Interface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
을 연구하는 입장에서 차세대 인터페이스는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은 끊이질 않습니다. 어떻게 하면 좀더 자연스러운 네츄럴 인터페이스(Natural Interface)을 제공하느냐가 광건인데, 새로운 형태의 입력장치라기 보다는 인간에게 가장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야 말로 미래의 인터페이스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그래서 다시 펜 인터페이스(Pen Interface)에 주목을 하고 있는데요, 스케치 인터페이스(Sketch Interface) 기반의 펜 컴퓨팅은 타블렛 PC(Tablet PC)가 주역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터치 스크린을 내장한 UMPC 진영 쪽에서도 펜 인터페이스를 사용하고 있고, 애플 아이폰(Apple iPhone) 처럼 멀티 터치 스크린을 내장하고서 손가락으로 조정하는 멀티 터치 인터페이스(Multi Touch Interface)들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미래의 컴퓨팅 환경으로 마우스 없는 멀티 포인팅 기반의 서페이스(MS Surface) 테이블을 발표했습니다. 호텔이나 카페 등에 테이블을 설치하고서 사용자들이 테이블에 내장된 커다란 스크린을 보면서 손가락으로 터치해서 사용하는 형태인데요, 편리하겠다는 생각이 첫번째이고 두번째 생각은 화면에 계속 손가락을 문지르는 것이 과연 좋을까 하는 것입니다.(위생적으로나, 지문 닳을 위험이나, 손 끝이 뜨거운 불쾌감 등..)




Wacom Tablet Bamboo
최근 와콤에서 출시한 '대나무'라는 뜻의 '뱀부(Bamboo)'는 광택과 무광택 블랙이 잘 어울어져 바디를 이루고 있고 버튼 부분에는 블루 LED 가 광채를 빛내고 있어 그 자체만으로 미래의 인터페이스 같다는 느낌입니다.

Notes Feelings
펜의 그립부의 느낌이 살짝 우레탄 고무 재질의 느낌이어서 미끄러 지지도 않고 좋습니다. 게다가 뱀부 타블렛 판과 펜을 썼을때의 느낌이 정말 이전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종이에 쓰는 듯한 소리와 함께 사각삭가하는 느낌이 든다는 것입니다. 이런 느낌을 글과 사진으로 표현하려니 않되는군요. 햅틱(Haptic) 전달 장치가 보편화 된다면 이런 느낌으로 바로 재생해 드릴 수 있을 텐데 말이죠. 펜으로는 스크롤 하기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스크롤 바가 오른쪽 구석에 있을 뿐더러 잡고서 위아래로 올렸다 내리기가 매우 불편하지요. 뱀부에서는 펜 사이드에 있는 버튼을 누른체로 타블렛 판 위아래로 그리면(끌기 하듯) 스크롤이 됩니다. 잡아 끌어 내린다라는 표현이 어울릴 것 같습니다.


Design
한번 보면 매력에 빠져버릴 수 밖에 없는 디자인 입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유선이라는 점인데 블루투스를 내장해서 무선으로 했다면 지금보다 10배는 더 멋있었을 것 같습니다. 와콤 그라파이어 4 시리즈 중에는 블루투스 모델도 있으니 뱀부 시리즈에도 기대를 걸어 봅니다.


펜 컴퓨팅 환경에서는 이렇게 사용합니다. 지금 듀얼 모니터 구성에서 사용중인데 두 모니터 영역을 하나의 와이드 영역처럼 커버가 가능합니다. 아직 익숙치 않아서 인지 마우스 보다는 조금 어색한 기분이 드네요.


노트북에서도 사용합니다. 테이블이 좀 작아보이네요.


박스 패키지도 디자인이 감각적입니다.


Bamboo 윗부분에는 이렇게 원형 터치 패드와 4개의 버튼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설정은 터치 휠 스크롤은 확대/축소 이며 4개의 버튼들은 각각 앞으로가기/뒤로가기 와 바탕화면보기/프로그램전환 의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와콤 타블렛 설정에서 각 기능들을 바꿀 수 있습니다.




Bamboo Pen Stand 도 멋집니다. 돌려서 뚜껑을 열면 클립 등을 보관할 수 있는 함이 나옵니다. 클립을 넣어두면 무게감도 생기고 딱일듯 하네요. 그런데 뚜껑을 돌려서 빼야하고 돌려서 끼워야 하는 것이 조금은 불편하네요.



뒷부분에는 지우개가 달려 있어서 펜 팁으로 쓰다가 뒤집어서 쓰면 바로 지우개로도 쓸 수 있습니다. 호환성 문제인지 일부 프로그램에서는 지우개 모드가 먹히질 않더군요.


저도 리뷰 글을 길게 쓰다보면 실수를 많이하는데.. 와콤에서 한국어 번역 할 때 잠깐 실수를 했나 봅니다. CD 설치시 마지막 온라인 등록 과정에 뜨는 화면입니다. 한번쯤 테스트 해보았다면 금방 잡았을 텐데 말이죠  '온라인 등록' 인데 '웁인 등록' 으로 뜹니다.

총평
지금까지 와콤 뱀부를 살펴보았습니다. 뱀부의 특징은 종이에 쓰는 듯한 느낌의 펜촉 느낌을 주었으며 유무광 블랙 색상이 잘 어울어져 있고 블루 LED 가 양념을 더하여 차세대 인터페이스 느낌을 주는 장비로서 책상위에 놓아두는 것만으로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몇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거추장 스럽게 늘어진 USB 연결선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습니다.

지금 현재의 OS 환경으로는 완전한 펜 기반 컴퓨팅(Pen based Computing) 환경으로 가기란 어려운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윈도우 OS 자체가 WIMP(Windows, Icon, Menu, Pointing device) 기반의 GUI(Graphic User Interface) 환경이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펜 환경으로 가려면 지금과는 좀더 다른 인터페이스가 제안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마우스와 키보드 없이 펜 만으로 살아보고 불편한 점들을 뽑아 이런 점들을 개선한다면 펜 기반 컴퓨팅 환경을 구축하는데 기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글을 마칩니다. - T9T9.com 
  • T 2007.06.03 15:27

    터치스크린를 만지다 보면 전용 장갑이나 얇은 골무같은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뺐다꼈다하기 힘드려나....

  • BlogIcon t9t9 2007.06.04 09:22 신고

    맞아요. 요즘 우리가 만지는 주변 것들에 살균이 엄청 득실거린다고 하던데 지하철 손잡이, 사무실의 마우스, 키보드.. 터치스크린도 만만치 않겠죠. 골무 같은게 있으면 위생은 어느정도 해결되겠지만 사용자에게는 부가적인 장비(?)를 끼워야 하니 불편하게 느껴질테고..
    위생과 편리함은 Trade off 관계인 걸까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순 없을지 고민해 보아야 겠습니다.

  • Setsuna 2012.04.22 13:52

    뱀부 연습하기 해서, 안내음 들어보면 북한말같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