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9T9 planet

Mac 을 쓰면서도 Windows 를 완전히 벗어날 수 가 없을 것 같습니다. 한국에 자리잡은 여러 가지 서비스들이 Mac 을 지원할 생각이 전혀 없어 보입니다. 그렇다면 Mac 에서 Windows 를 지원하는 쪽으로 가면 어떨까 생각해 보게 됩니다. 물론 부트캠프(Boot Camp)를 통해 지원합니다만 컴퓨터를 재부팅 해야 하는 약간의 불편함이 있습니다.

o Mac 에서 불편 혹은 안 되는 작업들
- 표준화가 안된 웹사이트들은 깨져 보임
- Active X 쓴 웹 사이트들은 아예 안됨
- 우리은행, 동양종금 등 인터넷 뱅킹
- Visual Studio 에서 개발한 작업들
- MS 워드와 파워포인트 작성하기
  (보기는 그럭저럭 잘되지만, 맥용 오피스에서 한글 입력이 뭔가 이상하다)

가상화(Virtualization) 기술은 이러한 고민들을 해결해 줍니다. 재부팅 없이 응용프로그램을 실행 시키듯 OS를 부팅을 할 수 있습니다. 가상화 소프트웨어로 여러 가지가 있는데 Mac User 들이 많이 쓰는 소프트웨어로는 VMWare Fusion 과 Parallels 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많이 쓰는 게 좋은 프로그램 이겠지요.

하지만 이들에게도 약간의 단점이 있습니다. 속도가 full speed 로 나오지 않는 다는 것. 아무래도 응용프로그램으로 실행되니 리소스를 공유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아예 설정에서 할당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CPU 나 램, 하드 공간등을 할당할 수 있습니다. 최고치로 할당하면 괜찮겠지 않은가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해, CPU 를 듀얼코어로 할당해 보았지만 싱글코어일 때보다 더 느려졌습니다. 생각해보면 하나의 컴퓨터에서 Mac OS 가 메모리에 띄워진 상태에서 응용프로그램을 실행시켜 Windows OS 를 띄웠으니 양쪽에 어느정도 골고루 자원이 분산되어야 양쪽이 수월하게 돌아갈 것 같습니다. CPU 나 램을 실시간 동적으로 관리만 되도 괜찮을 텐데 일단 한번 설정하면 바꿀 수 가 없습니다. Windows OS 쪽에 너무 많은 리소스를 할당해버리면 메인 주인인 Mac OS 에서 VMWare 를 돌릴 힘이 부족 해버리니 느려지는 것 같습니다.

맥북을 완전히 재부팅하게 해서 OS 를 바꿔 띄우는 부트캠프는 그나마 성능 면에서는 full speed 에 가까운 성능을 보여줍니다. 다만 팬 조절이나 CPU 스피드 조절이 수월하게 안되서 그런 것인지 배터리도 금방 달고 온도도 금방 뜨거워 집니다.

그래서 가상화 프로그램을 선택할 때도 성능을 따져보게 됩니다. VMWare 와 Parallels 벤치마크 성능을 [1,2]에서 보면 VMWare Fusion 이 좀더 성능이 좋은 것으로 나옵니다. 실제로 써보아도 화면 반응 속도가 좀더 쾌적하게 느껴집니다.
스크린샷 2009-09-19 오후 6.36.48 
VMWare 는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실행되고 하나의 컴퓨터를 부팅하듯 돌아갑니다. 여러 개의 가상 머신(Virtual Machine)을 만들 수 있습니다. 윈도우 XP 도 깔고, 윈도우 7 도 깔고 Linux 도 깔고 쓸 수 있습니다. 설치 때는 VMWare Fusion 을 실행시킨 후 일반 PC와 같이 윈도우 CD 를 넣고 OS 를 설치해야 합니다.

스크린샷 2009-09-19 오후 6.40.22
VMWare Fusion 에서 띄운 윈도우를 사용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완전히 하나의 윈도우를 부팅한 것과 동일합니다. 몇몇 장치는 드라이버도 설치해 주어야 합니다. Active X 페이지들도 잘 돌아가고 인터넷 뱅킹도 잘 됩니다. 뭐 의심할 것도 없겠지만 Visual C++ 로 개발해서 컴파일 까지 개발 작업도 잘되고 MS 오피스나 한글, V3, 알집, 곰플레이어 등등 아직까지 오류가 나거나 하는 프로그램은 없었습니다.

한가지 주의할 것은 VMWare 를 띄웠을 때는 USB 를 연결 했을 때 우선권이 VMWare 에 있다는 점. 따라서 맥에 연결시키려면 하단에 연결된 아이콘을 누르고 Disconnect 를 해야 맥에 뜨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DVD-ROM 이나 iSight 와 같은 하드웨어 디바이스들의 우선권을 어느 한쪽에만 할당해야 합니다. 

스크린샷 2009-09-19 오후 8.23.18
재미있고 멋진 기능 중에 하나인 Unity 기능입니다. View > Enter Unity 로 들어가면 윈도우로 띄운 창들을 마치 맥에서 띄운 창처럼 띄울 수 있습니다. 아주 깔끔하지요. 마치 맥과 윈도우를 혼합해서 쓰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다만 이렇게 띄우게 되면 화면 움직임 속도가 조금 떨어지고 반응도 약간 저하됩니다. 하지만 장점으로는 그냥 맥 쓰듯 쓰면서 Active X 를 사용하는 사이트도 마음대로 넘나들 수 있다는 점입니다. 심지어 Dock 에 보시면 Visual Studio 2008 도 띄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Active X 사용을 줄이는 운동이나 IE 6 사용을 줄이고 업그레이드를 하자는 운동, 웹 표준을 지키자는 운동 등 다양한 계몽활동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만 아직도 바꿀 생각을 전혀 하고 있지 않은 서비스들이 많습니다. 맥 사용자가 적은 탓이 가장 크겠고, 기존에 투자한 비용과 리모델링에 비용을 추가해야 하니 추춤 거리게 되지 않나 싶습니다.

앞으로 미래를 기다리며 기대해 볼 수 있는 것은 두 가지 정도가 있을 것 같습니다. by T9T9.com

- 웹 표준화가 완전히 정착 되어모든 서비스가 Mac 을 지원 하는 것
- 가상화 기술이 발전해서 VMWare 같은 프로그램이 지금보다 훨씬 빨라지는 것


Reference

[1] Parallels 3188 과 VMware Fusion 43733 의 성능 비교
http://blog.naver.com/hasb1/60036232633 

[2] Virtualization Benchmarking
Boot Camp vs Fusion vs Parallels
http://www.mactech.com/articles/mactech/Vol.24/24.02/VirtualizationBenchmark/ 

[3] 애플 MacBook Pro 15인치 사용기
http://t9t9.com/393

[4] 뉴맥북의 윈도우7 체험지수
http://t9t9.com/37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