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9T9 planet

혹시 내 노트북도..?
연달아 발생하는 노트북 배터리 폭발

노트북 배터리, 여기서도 폭발 저기서도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나고 있다.
연달아 일어나고 있는 노트북 배터리 폭발 사고, 당신의 노트북은 안전하십니까?

정상 상태에선 있을 수 없는 일[1]이라고 한국전기연구원은 결론을 내고 있다.
최근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집에서 LG 노트북을 사용하던 중 배터리에서 연기가 나고 순간 배터리가 녹아내리면서 이불을 일부 태웠다고 한다. A씨가 노트북을 화장실로 옮기던 중 결국 고온으로 녹아내리며 화장실 바닥에 산산 조각 났다고 전했다[2].

기사 내용을 자세히 보니 전기장판에서 베개 위에 노트북을 올려두고 3~4시간 가량 사용했다고 한다. 처음엔 전기장판위에서 사용했다는 줄 알고 그래서 과열된 거겠지 했는데 자세히 읽어보니 베개 위에 올려두고 사용한 거다. 베개 위다보니 통풍이 막혔을 수 도있지만 필자도 저녁 잠자리 들기전 종종 저렇게 사용하곤 하는데, 순간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러가지 사건 사고의 80~90%에 달하는 대다수는 사용자가 주의하면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노트북 배터리 사고도 요즘 사람들의 안전불감증 때문에 더 심각한 문제라고 하는데 과연 당신은 안전 불감증인지 한번 진단해 보자. 

당신도 안전 불감증? 
1. 노트북이 뜨거워져도 그냥 그러려니 하고 쓴다. 
2. 노트북을 켜놓고 다른일을 하다 오거나 한다. 
3. 장시간 아답터를 꼽아 쓸때도 배터리를 끼워 놓는다. 
4. 노트북 배터리를 빼본 적이 거의 없다. 
5. 노트북을 들고다니면서 크고작은 충격에 노출된 적이 있다.

위의 안전 불감증 체크리스트 중 한개라도 해당된다면 조심을 하자. 필자와 같이 안전불감증에 걸린 대다수의 사용자들을 위해 몇가지 안전 요령을 정리해 보았다.


배터리 폭발 사고 방지를 위한
노트북 사용 안전 요령


1. 집에서 쓸 땐 배터리를 빼놓고 사용
아답터를 주로 연결하여 쓰고 배터리 잔량은 50% 로 하는 것이 배터리 수명에 좋고 100% 충전 상태가 가장 폭발 가능성이 높은 위험한 상태라고 한다.

2. 노트북 사용시, 통풍구를 막지 말것
기본적인 상식이라고 생각하자. 통풍구는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설계한 것이다. 노트북에 따라서 본체 아래 바닥부분에 통풍구가 있는 경우가 있는데 침대나 무릎 위와 같은 곳에서 사용시 이곳이 막히게 되어 평소보다 통풍이 원활하지 못하여 온도가 올라가게 된다.  극환경에서 작동하라고 설계된 노트북이 아니라면(본인 노트북이 해당되냐고 묻는 사람이 있는데, 대답은 '아니오'다) 통풍구를 막지 말아라.

3. 장기간 보관시에는 아답터, 배터리를 분리
여행과 같은 장기간 외출시 가스 밸브를 잠그고 다니듯이 아답터와 배터리는 꼭 빼고 다니자.

4. 노트북이 평소 이상으로 뜨거워지면 일단 의심을
간혹 자료실에 팬소리 소음 제어 프로그램, CPU 속도, 그래픽 가속 프로그램 등이 올라오는데 무분별한 사용은 금지. 팬소리 소음 제어 프로그램은 팬속도를 낮추거나 동작 온도점을 높여 과열되더라도 팬이 돌아가지 않게끔 하여 소음을 줄이는 것이니 상당히 위험한 짓이다.

5. 중고 노트북 구매시, 리필 배터리를 조심
오래된 노트북은 새 배터리를 구할 수가 없거나 가격 부담으로 인해 이른바 리필 배터리를 사용하게 된다. 리필 배터리는 분해하는 과정에서 보호장치가 망가지기도 하고 사고시 보상 받지도 못하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한다.


노트북 오래전부터 있었던 물건인데
왜 최근 이런일이 발생할까?

노트북은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왜 이런일이 최근에 자주 있을까.
주 범인은 리튬이온 배터리(Li-Ion : Lithium Ion)에 있다. 이전까지만 해도 니켈 카드뮴(NiCd : Nickel Cadmium), 니켈 수소(NiMH : Nickel Hydride) 배터리 등을 사용해 왔지만 가볍고 사용시간이 늘어나고 메모리 효과가 없다는 장점으로 최근 모든 노트북에선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한다[4]. 리튬은 폭탄 원료로서 군용 플라스틱 폭탄에 사용된다고 한다. 물론 배터리 제조사들은 3~4 단계의 안전 장치를 배터리 안에 내장시킨다고 한다. 배터리 폭발 사건에서도 처음에 연기가 나는 것은 자체 내 안전장치가 제대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한다[3]. 하지만 폭발 사고가 일어난 노트북은 리필 배터리를 사용한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오래된 기종이거나 정품 배터리 가격이 비싸다보니 리필 배터리를 사용하게 된다는 것.

사고후 보상도 중요하겠지만,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관리도 주의해야 할 것이다.
노트북 배터리 폭발 사고, 포스터 식의 표어로 요약하고 글을 마치고자 한다.


"노트북 배터리 폭발 사고,
조심하지 않으면 당신도 TV 속 주인공"



Reference
[1] 노트북 배터리 폭발사고 "정상 상태선 있을 수 없는 일" , http://blog.empas.com/miracleboy1120/26476207
[2] 삼성전자 노트북 배터리도 폭발, “당신의 노트북 배터리는 안전한가”, http://www.ittoday.co.kr/home/post/post_view.jsp?dseq_no=2489&menuId=AAAC&cateCode=AAAC 
[3] 노트북 배터리 폭발, 왜?, http://blog.naver.com/electrokeri/100046323650
[4] 노트북 배터리의 종류,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5&dir_id=51102&eid=qr3iiVBZa8c9lo/tYlqeXqyLdH3X/uxn&qb=s+vGrrrPIMSrteW5xQ==

신고
  • BlogIcon Energizer Jinmi 2008.02.25 13:33 신고

    전 노트북 쓰진 않지만;;; 노트북 쓰는 친구에게 보내줘야겠네요 :)
    북마크 하고 갑니다 ㅎㅎ

  • BlogIcon t9t9 2008.02.25 15:10 신고

    Energizer Jinmi 님, 자칫하면 정말 위험하겠더라구요. 주변 분들 노트북 쓰시면 꼭 주의 말씀주세요.

  •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2.25 17:00 신고

    도시바 노트북 유전데 -0-;
    바로 배터리 빼버렸어요 ㅎㅎ

  • 2008.02.26 11:1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t9t9 2008.02.28 21:56 신고

    러브네슬리님, 잘하셨어요. 저도 집에 놔둔 전자제품은 모조리 빼두었답니다.

    K모바일뉴스님, 감사합니다.

  • zero 2008.03.22 21:15 신고

    사진의 인기기종 p1610을 쓰려면 배터리 빼고 절반의 팜레스트만 써야되는지요? ㅋㅋ
    만약 배터리를 빼고 전원사용 해야 하는게 맞다면 더미 배터리(팜레스트)라도 줘야하지 않을런지..

    최근에 일어난 사고는 대부분 배터리만 사용하다 일어난 사고지 아답터 연결해서 쓰다 발생한 사고는 아닌걸로 알고 있습니다.

    전원사용시 배터리 빼놓는게 좋다는 막연히 그럴거다란 주장말고 확실한 근거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배터리가 내장되어 분해가 불가능한 놋북도 나오는 마당에.

  • BlogIcon t9t9 2008.03.23 01:51 신고

    zero님, 알고 계신 것은 맞습니다.

    배터리 사고는 주로 과충전 상태에서 일어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과충전을 막기 위해서 아답터를 껴놓고 쓰지 말라고 한것입니다.

    정품 배터리의 경우 보호회로가 있어서 폭발 염려는 없다고 하지만 소니가 배터리를 납품한 타사 브랜드 노트북에서 폭발 사고가 있었고 원인은 소니측에서 만든 배터리에서 제조공정 중 미세한 가루가 들어간 것 때문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매우 낮은 확률(10만분의 1의 확률이었나?)이라고 하긴 했지만,

    이럴경우 충전 도중이나 사용도중이나 배터리 자체가 폭탄이 되어버리지요.

    이로인해 몇달간 납품되었던 배터리 전량을 리콜하는 사례가 있었습니다. 소니 사이트에서는 자사 모델명 내에서도자 배터리 넘버 범위를 언급하며 교환해주는 기간도 있었고요.

    리필 배터리 사용중에 아답터 연결해서 쓰다가 과충전되면 사고 가능성도 높고요. 보통 배터리가 터진다고 표현해야 할까요. 그러면 안에 누액같은게 흘러나오기도 하고 그게 기판에 닿으면 합선 등을 일으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봅니다.

    배터리가 내장되 탈착이 불가능한 노트북, 최근 애플 맥북 에어(Macbook Air)가 그렇지요.
    애플 기술진이 나름 고민 많이 한 제품이라고 믿습니다. 분해를 해본 것은 아니지만 보통 배터리도 타업체 것을 납품받아 씁니다. 이럴때 애플측에서 검사 기준을 높여서 납품을 받는다고 합니다. 당연히 문제가 zero 라고 생가하고 제품을 생산하겠지만 소니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사용자가 조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